경북도, 지난해 3,226건 발생

13.2% 증가, 인명피해 19명

공장 화재

경북소방본부는 지난해 도내 화재 발생을 분석한 결과, 화재 발생 3,226건, 인명피해는 190명(사망 22, 부상 168), 재산피해는 2,937여억원이 발생했다고 밝혔다.

화재 발생건수는 21년 대비 377건(13.2%)이 증가한 반면, 인명피해는 19명(9.1%) 감소한 것으로 나타났다.

재산피해는 전년 대비 2556억 원(670%)이 증가했는데, 이는 지난 3월 울진산불(1,705억원)로 인한 대형재산피해가 발생했기 때문으로 분석된다.

장소별 발생 현황을 살펴보면 야외, 도로 등의 장소에서 898건(27.8%), 단독주택, 공동주택 등의 주거시설에서 684건(21.2%), 공장, 창고 등의 산업시설에서 505건(15.7%), 자동차·철도 등에서 454건(14.1%)이 발생했다.

발생 요인별로는 부주의에 의한 화재가 1430건(44.3%), 전기적 요인에 의한 화재 591건(18.3%), 미상의 원인에 의한 화재 555건(17.2%), 과열․노후화 등의 기계적 요인이 391건(12.1%) 순으로 발생했다.

부주의 화재의 주요요인은 불씨·불꽃방치가 291건(20.3%)으로 전국기준 불씨방치 2776건(14.2%)에 비해 높은 비중을 차지했다.

이는 농사용 폐기물 및 논밭두렁 소각행위가 빈번한 농어촌지역의 특성 때문인 것으로 분석된다.

이영팔 경북도 소방본부장은 “2023년에도 화재 등의 재난에 철저히 대비하는 소방안전 정책 추진에 최선을 다해 도민의 안전하고 행복한 삶을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라고 밝혔다.

 

 

전종각 대구지사장 

 

저작권자 © 울진신문 무단전재 및 재배포 금지